Everywhere
00:00
00:00
Embed Code (recommended way)
Embed Code (Iframe alternative)
Please login or signup to use this feature.
Tags: esens

yeah, movementing in the door
걔네가 좋다고 늘어놓은 것
보이는대로 부셔 약간 무덤덤
하기도 해, 지금 이 지루함은 일종의 격.
내가 이 말 하면 말이 많아질 래퍼들.
알게 모르게 지네 밥그릇 깨거든
겪고 봐온게 다 그런것들
음악이 지 아내라던 새낀 의처증.
웃기는 소리들. 선수끼리 의리는 개뿔
전부 일하는 것 뿐
다른 맘 있음 얘기해 . 이해해
니 정신은 11:00 pm 난 10:00 am
한마디로 넌 피곤하게 살어
타이밍 본다더니 엉뚱한데 잡고
니 현실을 봤지. 너 보다 정확히.
반면에 니가 떠든 내 얘긴 해봤자 좆도 가십.

cuz I’m everywhere.

실체없는 적들. 또 서두르기만
하면 된다고 믿고있는 저기 바보들.
니 태도는 재고 재다 취집가는 꼴
간보는 니 가사는 늘 니 이상의 것.
예. 목이 말랐겠지. 그 때는 술인지
맹물인지 구분안되는 그런 분위기
옆에 쟤가 마시니까 에이 씨발 나도.
미리 취했던 애들 다 맛탱이 갔고
이 자리가 어찌 될건지.
재밌어. 나도 이런 말하고 돈 먹지.
게임으로 여겨도 우린 이력서가 되니까.
몇번은 와 대가리 빠개지는 날
근데 준비가 빨리 되는거지 이제.
말로 어찌 안되는 거 그냥 느끼길
반은 도시 반은 시골.
내 상태는 5월의 경산. 또 새벽녘.

and I’m everywhere

좆도 모르는 그 멍청한 눈
봐왔던 애들이나 너나 똑같군.
지겨운 니네들을 난 계절같이 느껴
지나가면 다시 오는 것들.
딴 거 때문에 더 바쁜
쌈마이들 끝판이 내 무릎팍쯤.
네비게이션 없이는 바로 앞도
못가는 놈이 내 미래를 얘기하네. who?

Licence : All Rights Reserved


X